쁘띠 마망
· 3.5

유난스럽게 포장할 수도 있었던 판타지를 담백하고 소박하게 다룸으로서 관객을 더욱 따뜻하고 포근하게 안아주는 느낌이다. 귀엽고 사랑스러운 위로 두 스푼☺

0개0개